청년시대

조회 수 25294 추천 수 200 2005.10.27 23:08:58
stylix *.197.250.223
사람은 왜 사느냐,
이상을 이루기 위하여 산다
보라!
풀은 꽃을 피우고 나무는 열매를 맺는다
나도 이상의 꽃을 피우고 열매 맺기를 다짐하였다
우리 靑年時代에는 부모의 사랑보다,  형제의 사랑보다,  처자의 사랑보다도
더 한층 강의(剛毅)한 사랑이 있는 것을 깨달았다
나라와 겨레에 바치는 뜨거운 사랑이다
나의 우로(雨露)와 나의 강산과 나의 부모를 버리고라도
그 강의한 사랑을 따르기로 결심하여
이 길을 택하였다


- 매헌 윤봉길 -

(윤봉길 의사가 1930년 10월 18일 망명지 중국 청도에서 고향 집으로 보낸 편지의 한 구절)